2020.01.23 (목)

  • 구름많음동두천 6.4℃
  • 구름조금강릉 9.1℃
  • 연무서울 7.0℃
  • 연무대전 9.1℃
  • 박무대구 7.5℃
  • 흐림울산 8.4℃
  • 구름많음광주 8.3℃
  • 흐림부산 9.3℃
  • 흐림고창 ℃
  • 구름많음제주 10.6℃
  • 구름조금강화 6.2℃
  • 구름많음보은 6.5℃
  • 구름조금금산 5.6℃
  • 흐림강진군 9.0℃
  • 구름많음경주시 7.9℃
  • 흐림거제 8.4℃
기상청 제공

FIRA 동해본부, 대문어 산란·서식장 조성사업 추진

한국수산자원관리공단 동해본부(본부장 신성균)는 강원도 동해시 묵호 연안 해역에 어가소득증대를 위한 대문어 산란·서식장 조성사업을 추진 중에 있다고 밝혔다.


이번 사업은 동해시 해역의 특화어종인 대문어의 산란·서식장 조성을 통하여 재생산성을 향상시키고 안정적인 수산자원 공급을 목적으로, 2015년부터 시작되어 2019년까지 5년간 총 사업비 60억원이 투입된다.


어장환경조성, 대문어 산란·서식장 조성, 환경개선, 모니터링, 시험구조물 설치 및 관리 등을 주요 골자로 올해는 산란가능한 어미 문어 방류, 인공어초(텐트형어초, 날개부를가진어초, 개량요철형어초) 설치, 대문어 잠입용 시험구조물 설치, 수산자원관리수면 지정 등이 추진되고 있다.


동해시는 본 사업으로 조성된 대문어 산란·서식장(110 ha)의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하여 금년 4월 수산자원관리법에 의거 수산자원관리수면으로 지정한 바 있다.


동해본부 신성균 본부장은 “오징어와 함께 동해안을 대표하는 대문어 자원의 지속적 공급거점 확보하고, 대문어 자원량 증대에 따른  어업인들의 소득에 기여하기 위하여 본 사업을 수행하고 있으며 향후 지속적 공급거점 확보를 위한 조성기법 개발 및 관리체계를 마련하고 이를 바탕으로 동해안 대문어 자원회복 및 어업 생산성을 향상시킬 것 “이라 밝혔다.

배너
배너
배너




포토이슈


타임즈칼럼

더보기
울진소방서, 전기 온열기 사용 알고 합시다.
울진소방서 구조구급과 소방장 김성태 동지를 지나 겨울의 중심으로 들어가고 있다. 동장군이 기세를 떨치고 있다. 지구 온난화가 가속화되어 겨울철이 예전보다 덜 춥다지만 여전히 겨울은 겨울이다. 겨울은 사계절 중 유독 소방관들을 힘들게 하는 계절이다. 건조하고 추운 날씨로 화재 발생이 잦기도 하지만 화재진압 과정에서 소화수가 얼거나, 물에 젖은 방화복이 얼어 현장활동이 다른 계절에 비해 상당히 힘든게 사실이다. 이렇게 소방관들을 힘들게 하는 화재 발생의 주요 원인 중 하나는 겨울철이 되면 어김없이 등장하는 전열기구들이다. 국가화재정보 센터 통계에 따르면 2019년 올 한해 발생한 화재건수는 약 4만 건으로 그중 2만5천건 이상이 건축, 구조물에서 발생을 한 것으로 파악이 되었다. 건축, 구조물에서 발생한 화재의 상당수 원인을 제공한 것은 겨울철 집중적으로 사용되는 난방기기이다. 특히 전기장판, 전기히터 등 전열기구의 위험성은 상당하다고 할 수 있지만 국민들은 그 위험성을 깊이 인지 못하고 있는게 현실이다. 석유, 가스등의 난방시설 등은 발생되는 가스로 인해 실내에서 가동을 하는 것이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 따라서 요즘 우리가 이용하는 대부분의 난방 관련 물품들

미디어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