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3 (목)

  • 맑음동두천 -2.1℃
  • 구름조금강릉 4.0℃
  • 연무서울 0.1℃
  • 박무대전 3.1℃
  • 흐림대구 3.5℃
  • 울산 7.5℃
  • 박무광주 6.5℃
  • 부산 8.5℃
  • 구름조금고창 3.0℃
  • 제주 10.8℃
  • 맑음강화 4.2℃
  • 구름조금보은 2.3℃
  • 맑음금산 2.2℃
  • 구름많음강진군 6.7℃
  • 맑음경주시 6.0℃
  • 흐림거제 6.4℃
기상청 제공

포항해경, 불법대게 사범 3년간의 끈질긴 추적 끝에 검거

 


포항해양경찰서(서장 이종욱)는 12월 24일 오후 4시 10분께 포항시 남구에 있는 모 찜질방 내에서 3년동안 도피생활 중이던 지명수배자 A씨를 체포했다.  


 A씨(33세)는 2015년 12월 15일 밤 9시께 포항시 남구 장기면 B항에서 대게암컷 50자루(8,000여 마리)를 냉동 탑차에 적재하던 중, 현장에 경찰관들이 급습하자 대게암컷과 차량을 현장에 버려둔 채 고무보트를 타고 해상으로 도주했다.


 A씨는 이후 잠적하여 도피생활을 시작했다. 폭력, 도박 등의 혐의로 3건의 수배가 추가되었고 도피생활은 계속 이어졌다.


 A씨의 범행은 도피생활 중에도 계속되었다. 올해 11월 30일 포항시 남구 호미곶면에 위치한 C수산 수족관 내에 체장 9cm이하 어린대게 125마리를 보관하다가 적발되어 포항해양경찰은 도피 중인 A씨의 행방을 찾는데 주력하였고 포항시 남구에 있는 한 찜질방에 자주 출입한다는 첩보를 입수하여 끈질긴 잠복 수사 끝에 A씨를 체포할 수 있었다.


 포항해경은 현재 피의자 A씨를 상대로 수산자원관리법위반 혐의로 구속영장을 발부받아 추가 공범관계와 여죄에 대해 집중 수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현행 수산자원관리법상 암컷대게 및 체장 9cm이하 어린 대게를 포획하거나 이를 소지․유통․가공․보관 또는 판매하면 2년 이하의 징역 또는 2천만원 이하의 벌금이 처해진다.

배너
배너
배너




포토이슈


타임즈칼럼

더보기
울진소방서, 전기 온열기 사용 알고 합시다.
울진소방서 구조구급과 소방장 김성태 동지를 지나 겨울의 중심으로 들어가고 있다. 동장군이 기세를 떨치고 있다. 지구 온난화가 가속화되어 겨울철이 예전보다 덜 춥다지만 여전히 겨울은 겨울이다. 겨울은 사계절 중 유독 소방관들을 힘들게 하는 계절이다. 건조하고 추운 날씨로 화재 발생이 잦기도 하지만 화재진압 과정에서 소화수가 얼거나, 물에 젖은 방화복이 얼어 현장활동이 다른 계절에 비해 상당히 힘든게 사실이다. 이렇게 소방관들을 힘들게 하는 화재 발생의 주요 원인 중 하나는 겨울철이 되면 어김없이 등장하는 전열기구들이다. 국가화재정보 센터 통계에 따르면 2019년 올 한해 발생한 화재건수는 약 4만 건으로 그중 2만5천건 이상이 건축, 구조물에서 발생을 한 것으로 파악이 되었다. 건축, 구조물에서 발생한 화재의 상당수 원인을 제공한 것은 겨울철 집중적으로 사용되는 난방기기이다. 특히 전기장판, 전기히터 등 전열기구의 위험성은 상당하다고 할 수 있지만 국민들은 그 위험성을 깊이 인지 못하고 있는게 현실이다. 석유, 가스등의 난방시설 등은 발생되는 가스로 인해 실내에서 가동을 하는 것이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 따라서 요즘 우리가 이용하는 대부분의 난방 관련 물품들

미디어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