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3 (목)

  • 구름많음동두천 6.4℃
  • 구름조금강릉 9.1℃
  • 연무서울 7.0℃
  • 연무대전 9.1℃
  • 박무대구 7.5℃
  • 흐림울산 8.4℃
  • 구름많음광주 8.3℃
  • 흐림부산 9.3℃
  • 흐림고창 ℃
  • 구름많음제주 10.6℃
  • 구름조금강화 6.2℃
  • 구름많음보은 6.5℃
  • 구름조금금산 5.6℃
  • 흐림강진군 9.0℃
  • 구름많음경주시 7.9℃
  • 흐림거제 8.4℃
기상청 제공

울릉-포항항로 대형여객선 신조 가시화 !

경북도, 울릉군, ㈜대저건설 신조‧운항 공동협약 체결, ‘20년 초 발주예정


경상북도는 2019. 12. 27.(금), 경북도청에서 경상북도(도지사 이철우), 울릉군(군수 김병수), 대저건설(대표이사 박석영)간에 ‘울릉항로 대형여객선 신조‧운항 공동협약(MOU)’을 체결했고, 협약식에 장경식 도의장, 남진복 도의원, 정성환 군의장이 참석하여 협약을 공고히 했다고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은 포항-울릉항로 썬플라워호 선령만료(‘20.6월)에 따른 신조대형여객선 신조‧운항을 위해 경북도, 울릉군, ㈜대저건설이 함께 공동 협력하기로 하고 공동협약을 체결하게 되었다.

 포항-울릉항로는 썬플라워호 등 3척이 운항중으로 예전보다 소형여객선이 증가하는 등 경쟁이 심해 대형여객선 취항이 어려운 실정으로 경북도와 울릉군은 대형여객선 유치를 위해 고심해 왔다.

 ‘19년 9월 울릉군은 신조 대형여객선 유치를 위해 대형여객선 도입에 따른 울릉-포항항로 대형여객선 유치 지원사업 공모를 추진해 지난 10월 28일 참여한 3개 선사 중 우선협상대상자로 ㈜대저건설이 선정되었고 구체적인 사업을 준비해왔다.

 ㈜대저건설은 총통수 2,125톤, 정원 932명, 최고속력 41노트 재원의 여객선을 ‘20년 초에 발주할 계획이며, 울릉주민의 해상이동권을 감안, 조속히 취항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여객선 건조기간 중 대체여객선을 운영할 예정이다.

 김병수 울릉군수는 “도서지역 울릉주민의 이동권 확보를 위해 경상북도 차원의 지원을 약속하신 이철우 지사님과 장경식 도의장님께 깊이 감사 드리면서, 향후 행정절차를 조속히 이행해 대형여객선이 최대한 이른 시간에 신조·운항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배너
배너
배너




포토이슈


타임즈칼럼

더보기
울진소방서, 전기 온열기 사용 알고 합시다.
울진소방서 구조구급과 소방장 김성태 동지를 지나 겨울의 중심으로 들어가고 있다. 동장군이 기세를 떨치고 있다. 지구 온난화가 가속화되어 겨울철이 예전보다 덜 춥다지만 여전히 겨울은 겨울이다. 겨울은 사계절 중 유독 소방관들을 힘들게 하는 계절이다. 건조하고 추운 날씨로 화재 발생이 잦기도 하지만 화재진압 과정에서 소화수가 얼거나, 물에 젖은 방화복이 얼어 현장활동이 다른 계절에 비해 상당히 힘든게 사실이다. 이렇게 소방관들을 힘들게 하는 화재 발생의 주요 원인 중 하나는 겨울철이 되면 어김없이 등장하는 전열기구들이다. 국가화재정보 센터 통계에 따르면 2019년 올 한해 발생한 화재건수는 약 4만 건으로 그중 2만5천건 이상이 건축, 구조물에서 발생을 한 것으로 파악이 되었다. 건축, 구조물에서 발생한 화재의 상당수 원인을 제공한 것은 겨울철 집중적으로 사용되는 난방기기이다. 특히 전기장판, 전기히터 등 전열기구의 위험성은 상당하다고 할 수 있지만 국민들은 그 위험성을 깊이 인지 못하고 있는게 현실이다. 석유, 가스등의 난방시설 등은 발생되는 가스로 인해 실내에서 가동을 하는 것이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 따라서 요즘 우리가 이용하는 대부분의 난방 관련 물품들

미디어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