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3 (목)

  • 흐림동두천 0.2℃
  • 흐림강릉 5.3℃
  • 흐림서울 2.5℃
  • 흐림대전 3.5℃
  • 대구 2.8℃
  • 울산 6.5℃
  • 광주 6.6℃
  • 부산 8.7℃
  • 흐림고창 3.5℃
  • 제주 13.3℃
  • 흐림강화 0.7℃
  • 흐림보은 2.0℃
  • 흐림금산 1.8℃
  • 흐림강진군 7.4℃
  • 흐림경주시 4.0℃
  • 흐림거제 7.5℃
기상청 제공

울진소방서, 노인요양원 화재! 예방만이 살 길!


울진소방서 후포119안전센터
소방장 김동표

  업무 중 잠시 짬을 내어 요양원 화재를 검색하니 “○○요양원 화재..용접 불꽃 안전 수칙 지켜야”(연합뉴스TV, 2019.12.07.) “○○요양원 화재, 20분 만에 진화..9명 연기 흡입”(세이프월드, 2019.11.19.) 등이 눈에 들어왔다.

 내가 근무하는 후포에는 두 곳의 요양원이 있다. 업무와 관련하여 방문할 때면 할머니를 보는 것 같아 항상 가슴이 먼저 아려온다. 그러면서 불이 나면 이분들이 과연 대피하실 수 있을까 하는 의문이 든다.

 물론 관계자분들의 지속적인 관심과 우리와 함께 실시하는 반복적인 대피 훈련이 많은 도움이 될 것이라 믿는다.

 그러나 취약 시간대에 화재가 발생하였다고 가정할 경우 과연 몇 안 되는 직원들이 모든 어르신들을 신속하고 안전하게 대피시킬 수 있을까 하는 부정적은 생각이 먼저 드는 것이 좀 더 현실적이라 할 수 있겠다.

 이에 나는 노유자시설 특히 요양원 등은 대피보다는 예방에 방점을 두어야 한다고 주장하고 싶다.

 그렇다면 화재를 예방하기 위해서 우리는 무엇을 해야 하고 무엇을 하지 말아야 하는가
 위의 신문 기사 머리글에서도 알 수 있듯이 용접 등 화재의 원인이 되는 작업을 할 때는 반드시 관련 안전수칙을 지켜야 한다. 경비를 핑계로 안전수칙을 소홀히 하다 보면 작은 불꽃이 대형 참사로 발전할 수 있다. 

 또한, 겨울에는 난방을 위해 전기를 많이 사용하는 만큼 전기로 인한 화재위험 역시 높아진다. 이에 문어발식 콘센트 사용을 없애고 배전반을 정비하여 불씨를 사전에 제거하여야 한다.

 나는 대피 훈련도 중요하지만 예방이 훨씬 더 중요하고 현실적인 대책이라고 말하고 싶다. 올겨울도 모든 이들이 따뜻하고 행복하면 좋겠다.
배너
배너
배너




포토이슈


타임즈칼럼

더보기
울진소방서, 전기 온열기 사용 알고 합시다.
울진소방서 구조구급과 소방장 김성태 동지를 지나 겨울의 중심으로 들어가고 있다. 동장군이 기세를 떨치고 있다. 지구 온난화가 가속화되어 겨울철이 예전보다 덜 춥다지만 여전히 겨울은 겨울이다. 겨울은 사계절 중 유독 소방관들을 힘들게 하는 계절이다. 건조하고 추운 날씨로 화재 발생이 잦기도 하지만 화재진압 과정에서 소화수가 얼거나, 물에 젖은 방화복이 얼어 현장활동이 다른 계절에 비해 상당히 힘든게 사실이다. 이렇게 소방관들을 힘들게 하는 화재 발생의 주요 원인 중 하나는 겨울철이 되면 어김없이 등장하는 전열기구들이다. 국가화재정보 센터 통계에 따르면 2019년 올 한해 발생한 화재건수는 약 4만 건으로 그중 2만5천건 이상이 건축, 구조물에서 발생을 한 것으로 파악이 되었다. 건축, 구조물에서 발생한 화재의 상당수 원인을 제공한 것은 겨울철 집중적으로 사용되는 난방기기이다. 특히 전기장판, 전기히터 등 전열기구의 위험성은 상당하다고 할 수 있지만 국민들은 그 위험성을 깊이 인지 못하고 있는게 현실이다. 석유, 가스등의 난방시설 등은 발생되는 가스로 인해 실내에서 가동을 하는 것이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 따라서 요즘 우리가 이용하는 대부분의 난방 관련 물품들

미디어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