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13 (목)

  • 구름조금동두천 5.0℃
  • 맑음강릉 9.2℃
  • 박무서울 5.4℃
  • 박무대전 7.4℃
  • 박무대구 8.7℃
  • 박무울산 9.5℃
  • 박무광주 7.6℃
  • 구름많음부산 8.4℃
  • 흐림고창 6.9℃
  • 흐림제주 11.4℃
  • 흐림강화 2.4℃
  • 맑음보은 7.4℃
  • 맑음금산 7.2℃
  • 흐림강진군 8.9℃
  • 흐림경주시 8.8℃
  • 구름많음거제 9.5℃
기상청 제공

고성국 TV와 함께하는 장윤석 토크 콘서트

장윤석 예비후보, 정치평론가 고성국 박사와 라이브토크쇼 개최


영주· 문경· 예천 선거구에서 21대 국회의원 출마를 선언한  장윤석 국회의원 예비후보와 정치평론가 고성국 박사와의 라이브토크쇼 가 21일(화) 오후 5시30분부터 7시까지 영주시민회관에서 현 정국과 지역구의 관심사에 대하여 토론의 장이 개최됐다.


이번 정치토크쇼는 대한민국 최고 정치평론가로서 자유우파의 선봉장인 “고성국 TV”의 고성국 정치외교학 박사와 장윤석 국회의원 예비후보와의 라이브 방식으로 진행했다.


이날 토크쇼에서는 전 영주시장을 지낸 김진영, 권영창 시장과 신현국 전 문경시장과 지역구의 전 현직 도, 시의원들과 다수 기업체 CEO와 각계각층의 시민들 2,500여명이 참석하여 입추(立錐)의 여지가 없는 대성황을 이루었고 일부 식장에 들어가지 못한 사람들은 식장 밖에서 유튜브로 실시간 중계되는 “고성국 TV”를  시청했다.


특히, 현 정국의 관심사인 전 법무부장관 조국 사건으로 많이 알려진 최성해 동양대 총장이 참석해 그간의 힘들었던 과정과 대학의 현 상황을 설명하여 많은 격려와 박수를 받았다. 고성국 박사와 장윤석 예비후보는 함께 서로 문답형식으로 토크쇼를 하면서 지역민들과의 공감하고 소통할 수 있는 질의 응답시간도 가졌다.


이날 고성국 박사는 현재의 한국정치 현실과 관련해 “보수가 일치단결하여 내년 총선에서 승리해야 하며, 공수처 설치, 연동제선거제도, 검찰개혁등 많은 비민주적인 위헌 소지가 있는 법을 일방적으로 밀어 붙여 통과시킨 문재인 정권이 심판해, 반드시 제 위치로 되돌려 놓아야 한다고 하였다.


또한 시민들과의 질의응답에서 부도덕한 행위를 한 후보를 배척하는 올바른 공천과  지방소멸에 대한 대책, 동양대학교의 발전방향, 불합리한 선거구조정, 저출산, 청년대책, 국정교과서등 다양한 질의가 쏟아졌다.


답변에 나선 고성국 박사와 장윤석 예비후보는 정치적인 불합리한 문제등은 자유한국당 중앙당에 전달하겠다. 민심의 정치와 저출산과 청년들의 일자리부족으로 인한 지방소멸방지를 위하여 지역에 많는 산업도시화가 절실히 필요하다. 이런 이슈를 달성하기 위해 힘있는 리더쉽을 가진 인물이 필요하다. 이러한 모든 것을 해결하고 바로잡아 반드시 보수 우파가 새로운 정권을 창출해야 한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포토이슈


타임즈칼럼

더보기
울진소방서, 제2의 탈출구 경량칸막이 기고문
우리가 살고 있는 아파트에는 경량칸막이가 어디에 존재하고 있을까 라는 의문을 한번쯤 가져본 사람이 몇 명이나 될까? 4년 전 2016년 2월 19일 부산 해운대구 모 아파트에 불이난 것을 이웃이 신고 했다. 집에서 잠을 자다가 뜨거운 연기에 놀라 잠을 깬 이 씨는 얼른 아내를 깨우고 3살 딸을 가슴에 꼭 끌어안았다. 불은 출입문과 인접한 주방에서 내부로 번져 현관으로 탈출할 수 없는 상황이었다. 이 씨는 아내와 딸을 데리고 일단 베란다로 피신했다. 밖은 아파트 7층 높이였다. 유독가스가 번지는 아찔한 상황에서 이 씨는 베란다 벽을 부수면 이웃집으로 연결된다는 사실을 번득 떠올렸다. 이 씨는 석고보드로 만든 경량 칸막이벽을 있는 힘껏 뚫고 옆집으로 들어가 가족의 목숨을 모두 구했다. 이와 같이 경량칸막이의 설치 덕분에 일가족은 다행히도 무사할 수 있었다. 경량칸막이라 함은 아파트, 공동주택 화재 시 출입구나 계단으로 대피하기 어려운 경우를 대비해 옆 세대로 피난하게 하고자 9mm가량의 석고보드로 만들어 놓은 벽체로 여성은 물론 아이들도 몸이나 발로 쉽게 파손이 가능한 벽을 말한다. 하지만 대부분의 가정에서는 경량칸막이에 존재 여부를 모르는 경우가 많고 부족한

미디어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